인도 여행 – 아그라 타지마할

인도, 이 땅은 놀라움과 아름다움이 넘치는 곳이다. 그 중에서도 바라나시에서 아그라로 향하는 밤기차 여정은 마치 로맨틱한 영화 속 이야기처럼 감동적이었다. 그리고 그 여정의 끝에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사랑의 상징인 타지마할이 기다리고 있었다.

바라나시에서 출발하는 밤기차는 마치 시간을 달리는 기차처럼 내 몸과 마음을 태우고 아그라로 향했다. 기차 안에서 나는 별들이 빛나는 밤하늘을 바라보며, 이 여정이 내게 줄 놀라움과 기쁨에 대해 생각했다. 밤이 깊어갈수록, 그리고 기차가 터미널에 접근할수록, 나는 타지마할을 보러가는 기대감과 설렘으로 가슴이 두근거렸다.

아그라 도착하면서, 나는 타지마할을 향해 걸어갔다. 그 순간부터, 나는 그 아름다움에 사로잡혔다.
태양 아래로 빛나는 타지마할은 마치 꿈에서나 나올 법한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었다. 그것은 사랑의 표현이자, 미적인 완성품이었다.

타지마할 그 자체로 사랑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것 같았다. 그 고대의 건축물은 사랑하는 이의 애정과 헌신을 기록한 것이며, 오랜 세월이 지나도 그 아름다움은 변함이 없었다. 나는 그 아름다움을 바라보면서, 인간의 사랑과 헌신의 놀라움에 다시 한번 감사함을 느꼈다. 인도의 놀라움과 아름다움은 이런 순간들에서 더욱 빛을 발한다.

인도하면 떠오르는 2개의 이미지 타지마할, 갠지스강을 직접 만났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