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여행 – 밤기차로 바라나시로 갔습니다.

여행은 언제나 새로운 경험과 모험의 시작이다.

바라나시로의 밤기차 여행은 마치 소설 속 이야기처럼 황홀하고 신비로운 경험이었다. 오후 늦게 뉴델리 역에 도착하여, 기차를 타기 위해 플랫폼으로 향했다.
역 내부는 사람들로 붐볐고, 무수한 객차들이 달아있는 플랫폼은 정신없이 움직이는 인도의 혼잡한 분위기를 고스란히 전했다. 그렇지만 이 모든 것이 바로 인도의 진정한 아름다움이자 매력이었다.

나의 객차에 들어섰을 때, 나를 반겨주는 것은 부드러운 노란색 조명과 깨끗한 침대였다. 이 순간부터 나는 이 여정이 편안하고 안전할 것임을 느꼈다.

기차가 출발하면서 뉴델리의 도시 풍경이 점점 멀어져가고, 나는 바라나시로 향하는 여정을 시작했다.
밤기차의 여정은 숨막히는 아름다움을 안겨줬다.
기차 창문 밖으로 바라보이는 인도의 풍경은 몽환적이었다. 달빛 아래로 번진 인도의 들판과 마을들은 마치 한편의 그림처럼 아름다웠다. 잠들기 전까지 창밖으로 끊임없이 펼쳐지는 풍경을 바라보며 나는 이 여정의 아름다움에 마음이 빠져들었다.

그리고 아침이 밝아오면서 바라나시의 역에 도착했다.

여행은 끝나지 않았다. 오히려 그 순간이 새로운 시작이었다. 바라나시로의 밤기차 여정은 나에게 인도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게 해준 특별한 경험이었다.

이제 나는 이 도시에서의 새로운 모험을 시작할 준비가 되어 있었다.
인도의 아름다움과 다양성이 가득한 이 여정은 나에게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을 남길 것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error: Content is protected !!